불교 동영상 강의

buddhastudy.egloos.com




[즉문즉설] 제612회 남편과 십년 별거 후 이혼하려고 합니다. 인연의 마무리를 어떻게 하면 될까요?


출처 YouTube


남편한테 참회기도하고 감사기도. 내 생각하지 말고, "결혼해서 나 같은 여자 만나서 당신 얼마나 힘들었느냐? 여북하면 이런 일이 생겼겠냐? 정말 죄송합니다." 이렇게 남편한테 100일 동안 참회기도하고 이혼을 하든지 말든지 하세요. 100일 참회기도를 먼저하고. 기도는 이렇게 하고. 그러면 인연이 같이 살던, 별거를 하던, 정리가 되던, 새로운 사람을 만나도 얘기가 되요. 만약에 이렇게 갈등을 일으키고 미워하다가 정리를 하면, 정리하고 얼마 안 되어서 남편이 교통사고 나서 죽었다. 무슨 일이 있었다. 이러면 한편으로 잘 죽었다 싶지만, 또 마음에 걸려요. 후회가 되고.

그럴 줄 알았으면 조금 그때 얘기할 때 좀 봐줄걸. 이럴게 자꾸 후회한단 말이오. 남편을 위해서에요? 나를 위해서 참회기도를 해야 돼? 참회기도를 해서 딱~ 내 상처가 남편으로부터 받은 내 상처가 싹~ 없어져야 돼. 알았어요? 그래야 내가 새로 결혼을 해도 미안한 마음도 없고, 또 그 사람이 재혼을 했다 해도 내가 아무런 질투심도 안생기고, 죽었다 해도 내할 일을 다 했고. 잘되어도 잘됐으니까 좋고. 그로부터 내가 자유로워져야 돼. 그로부터 완전한 자유를 얻으려면 내가 그에게 깊이 참회기도를 한 100일 해야 이 문제가 정리가 돼. 그러니까 뭐, 법률적으로 따지지 말고 우선 참회기도부터 먼저 할 것.

두 번째 남편은 애 아빠이기 때문에 아이에 대해서 아빠가 그동안에 애를 키웠던 안 키웠던 관여를 했든 안했던 아빠의 권리가 있다. 이걸 인정을 해야 돼. 그리고 애들에게도 아빠의 권리를 애들 엄마가 “그래. 아빠가 그러니까 가 봐라. 아이고, 아빠 말 들어라.” 이렇게 아이들에게 아빠에게 자꾸 붙여줘야 돼. 그래야 누가 잘된다? 아이가 잘 돼. 그러니까 내 미워하는 남편을 보면 안 되고, 애 아빠로서 항상 존중해 줘야 돼. 남편은 정을 끝나더라도 애 아빠로서의 존중을 해줘야 애가 잘 돼. 지금 이혼까지 했는데 애까지 안 되면 어떻게 해?

으흠, 그런 거 따지면 안 돼. 애가 몇 살이오? 28살이면 성인이기 때문에 아빠는 애하고 직접 대화할 권리가 있지. 나를 통해서 하라. 그런 생각하면 안 돼. 무슨 얘기를 하던, 그건 아빠가 할 수 있는 얘기고, 그냥 내가 내 문제는 나한테 얘기해라. 이렇게만 얘기하면 돼. 그러니까 애에 대해서 어떻게 하든 그건 아빠가 애한테 해당하는 거고, 애는 애대로 대응을 할 거고. 그러니까 애기 엄마에 대해서 아빠가 뭐라고 그러더라. 하면 “너는 신경 쓰지 마라. 엄마일은 엄마가 알아서하겠다.” 그러면 되고, 남편이 뭐라고 하고, “애 얘기는 당신 아빠니까 애한테 하더라도 제 얘긴 저한테 하세요.” 이렇게 화내지 말고 이렇게만 얘기하면 돼.

참회기도하면 저절로 이렇게 돼. 그러니까 본인이 좀 고집 세요? 안 세요? 으흠. 화도 더 세게 내요? 안 내요? 한번 내면 성질나지. 어쩔 수 없지. 그런 여자하고 살면 남편이 재미있겠어? 재미없겠어? 그러니까 “여보, 정말 미안해. 나 때문에 당신 너무 마음이 답답했지? 고집도 세고. 성질 한번 부리면 물불 안 가리고, 아이고, 사근사근한 여자 만났으면 당신 참 잘 살았을 텐데. 나 같은 여자 때문에 고생 많이 했다.” 그래도 나하고 그래도 몇 년 살아줬어요? 18년 살아줬네. 왓~따~ 많이 살아줬다. 나 같으면 3년도 못 살았을 텐데. “아이고 18년이나 살아줬으니까 감사합니다.” 이렇게 기도하세요. 예.

[즉문즉설] 제611회 서른 살 된 정신지체 아들이 눈에 안보이면 걱정되고 불안합니다.

출처 YouTube아들이 병이거든요. 이게. 남이 볼 때는 아주 나쁜 사람인데, 사실은 그 아이자체만 보면 이게 일종의 정신 질환이란 말이오. 그러기 때문에 엄마가 사대육신이 멀쩡하다고 건강하다 이렇게 보지 말고. 그래도 육신이라도 건강한 걸 어때요? 감사하게 생각해야 된단 말이오. 만약에 신체까지 이렇게 지체부자유아면 어때요? 돌보기가 더 어렵잖아. ... » 내용보기

[즉문즉설] 제610회 육아 도와주는 남편

출처 YouTube애기 몇이에요? 몇 살이에요? 2살. 어떻게 애가 둘이나 되는데, 잘 키워야 될 거 아니오? 신랑은 그렇다 치고. 신랑 그렇다 치고 애는 잘 키워야 되는데, 신랑한테는 그저 뭐든지 “고맙습니다. 당신 말이 옳습니다. 고맙습니다.” 이러고 살아야 돼. 잘하든 못하든 그건 따지지 말고, 따지지 말고. 이거는 아니지 않냐? 이런 거는 하면 ... » 내용보기

[즉문즉설] 제609회 노스님이 아들에게 절에 와서 살라고 합니다

출처 YouTube제609회 노스님이 아들에게 절에 와서 살라고 합니다기도를 어떻게 하고 있어요? 무슨 경 읽어요? 예. 그런데 무슨 마음으로 해요? 그런데 뭐가 문제요? 그게. 뭐 남 뭐 해치는 것도 아니고, 나한테만 좋은 거 달라는 것도 아니고, 우리 아이 건강하고 잘돼라 하는 정도인데, 아무 문제가 없는데. 집에 조상을 불러들인다는데 조상 불러들였... » 내용보기

성담스님_제44회 성학집요-율곡2

출처: 불교TV 효심사: http://cafe.naver.com/hyosimsa1. 수기(제왕의 학문-기질을 변화시킨다)덕분입니다. 감사합니다. 자~ 오늘도 같이 공부해 봅시다. (오늘은 44강 이라고. 막바지로 달리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 아직도 성학집요 공부합니다. 우리 율곡 선생님의 가르침에.) 저번에 1시간 했는데, 너무 소중한 가르침이라 1시간... » 내용보기